Posts by brandinglead

지자체 브랜드(본론8.마스코트, 캐릭터) : 2014~2015 출원상표 검토

지자체 브랜드(본론8.마스코트, 캐릭터) : 2014~2015 출원상표 검토

By on 2016-03-02 in Brand Column | 0 comments

마스코트, 캐릭터는 어린이를 염두에 두고 개발, 활용하는 경우가 많다. 타겟 측면에서 보면 그 어떤 디자인보다 홍보효과가 높고, 각종 상품 판매 등으로의 확대 가능성도 높은 것이 마스코트, 캐릭터이다. 지자체에서도 축제, 이벤트 등에 사용하기 위하여 다양한 마스코트, 캐릭터를 만들어 활용한다. 2014~2015 출원상표 사례에 나타난 마스코트, 캐릭터의 경우 Design Quality나 활용 가능성이 매우 높은 것으로 평가된다. 위 사례는 특별한 순서없이 지난 2년간 지자체에서 출원한 마스코트를 나열해 본 것이다. 각각의 마스코트마다 나름의 개성과 스토리가 충분히 배여있다는 느낌을 준다. 이에 지자체에서 마스코트, 캐릭터를 만들 때 … 참고할 만한 의견을 이야기하는 것으로 본 칼럼은 간단하게 마무리할 예정이다. 가. 마스코트 개발은 신중할 필요가 있다. 거의 대부분의 디자인에서 마스코트, 캐릭터는 메인 디자인이 아니다. CI 혹은 BI를 보조하기 위한 도구로 활용되는 것이 마스코트, 캐릭터이다. 예를 들어 축제를 기획할 경우, 메인이 되는 축제 CI 디자인을 적극적으로 홍보하기 위하여 마스코트, 캐릭터를 개발하게 된다. 그런데 거의 예외없이 다수의 지자체가 CI와 연동된 마스코트를 이미 가지고 있다. 해당 마스코트는 해당 지자체를 홍보하기 위하여 준비되고 활용되어 온 것이다. 따라서 축제를 위한 별도의 마스코트가 개발될 경우, 기존 지자체CI와 결합되어 있는 마스코트는 활용되지 못하게 된다. 이는 단순한 예산낭비의 차원을 넘어… 이미지의 낭비, 혼란을 가져오는 원인이 될 수 있다. 따라서 기존 활용하고 있던 마스코트, 캐릭터 활용이 어렵다고 판단될 경우에만 별도의 이벤트 마스코트를 개발, 활용하는 것이 현명하지 않을까 한다. 나. 마스코트 성공의 50%는 ‘대상’ 선정에 있다. 어떤 마스코트를 대상으로 선정해야 할까? 동물일까? 식물인가? 상상의 생물일까? 마스코트의 생명력은 스토리 전개에 있다. 지자체에서 만드는 마스코트는 뽀로로, 터닝메카드처럼 애니메이션을 통한 스토리 전개의 한계가 있다. 따라서 마스코트, 캐릭터 그 자체가 강한 흡인력을 발휘해야 한다. 이를 위해서는 해당 축제, 대회, 테마파크 등의 스토리와 연동될 수 있는 강한 연계성을 가진 대상 선정에 신중하여야 한다. 이미지 연계성을 상실한 마스코트는 Design Quality와 무관하게 흥미가 반감되고 말 것이기 때문이다. 다. 독특한 네임은 마스코트에 생명력을 부여한다. 잘 만든 마스코트, 캐릭터 네임은 디자인 못지 않은 홍보효과를 가지고 있다. 핵심 타겟이 어린이임으로 그들의 눈높이에 맞추는 것이 중요하다. 마스코트 탄생 배경, 역할 등을 고려한 깜찍한 네임은 마스코트 개발을 통해 얻고자 했던 효과를 보다 앞당길 수 있도록 해 줄 것이다. 라. Identity 디자인과 조화를 이루어야 한다. 마스코트, 캐릭터는 Identity 디자인의 보조 요소이다. 따라서 메인 디자인과 결합하여도 특별한 문제가 없도록 디자인되는 것이 바람직하다. 물론 마스코트 그 자체를 강조하고 별도의 조형물 등으로 활용하는 경우도 많다. 그렇다고 하더라도 어디에 소속된 마스코트인지는 확실하게 나타나야 할 필요가 있다. – – – – – – – – –...

Read More
지자체 브랜드(본론7.정책브랜드, 행정브랜드) : 2014~2015 출원상표 검토

지자체 브랜드(본론7.정책브랜드, 행정브랜드) : 2014~2015 출원상표 검토

By on 2016-03-02 in Brand Column | 0 comments

정책도 브랜드화가 가능하다. 브랜드화된 정책은 홍보기능이 강화되어 정책의 성공 가능성도 그만큼 높아진다. 브랜드 감성이 정책과 결합되면, 해당 정책의 영향을 받는 사람들에게 ‘특별함’을 선물하는 효과가 있다. 이는 정책 관계자 및 일반 국민들을 설득하기가 상대적으로 더 용이한 구조이다. 실제로 정책브랜드는 지자체 브랜딩의 중요한 한 축을 담당하고 있다. 지난 2년간 전국 지자체가 출원한 상표 전체를 영역별로 구분하면 농산물 공동브랜드보다 정책브랜드가 더 많다. (전체 423건 중 148건 / 35%) 많은 지자체가 행정, 정책을 알리는 수단으로 정책브랜드를 활용하고 있다고 보면 된다. 서울특별시 (걸어요 서울 / 경의선 숲길 / 내손안에 서울 / 서울, 걷다 보면 / 서울자전거 따릉이 / 시민청 / 워킹 人 서울 / 응답소 / 찾아가는 동주민센터 / 하얀 별이 / 함께이길, 서울 / blutouch / ddp / KIWI / M 모바일투표 / Seoul Topis / Visit Seoul Net) 부산광역시 (수산가공선진화단지 / Busan Blue Way) 대구광역시 (120 달구벌콜센터 / 두드리소) 인천광역시 (도담도담 장난감월드 / G-Tower) 광주광역시 (우리함께 같이가치) 대전광역시 (같이유) 울산광역시 (공업탑의 염원 / 반구대암각화의 신비 / 영남 알프스의 맥 / 처용의 춤 / 처용의 탈) 경기도 (경기문화창조허브 / 끼 HUB / 따복 / 따복가게 / 따복꾸러미) 경기도 (따복패키지 / 마음사랑 틴틴교실 / 생명사랑 틴틴교실 / 어사돌이 / 어사순이 / 인권 백도씨 / 임진강 평화문화권 / 창조 오디션 / 칠중하 임진강 평화문화권 / 평화누리길 / G 시네마 / GG 어린이통학차량 / Next HERO) 전라남도 (건강누林 / 남도 오백리 역사숲길 / 남도민박 / 산이와 단이 / 새꿈도시 / 숲속의 전남 / 아름다운 남도길) 전라남도 (어울林 / 연두마루 / 전남 해수욕장 / 전라남도 도립공원 / 헤아林) 경상북도 (할매할배의 날 / Korea Silk Road) 경상남도 (경상남도문화예술회관) 제주특별자치도 (제주도립 김창열 미술관) 강동구, 서울 (전월세 착한도움지원센터) 강릉시 (경포 가시연꽃마을) 강진군 (오감맛길 / 초록믿음 / FU-SO) 경주시 (경주 동궁원) 고령군 (대가야읍) 고창군 (고창 생물권보전지역) 관악구, 서울 (관악구 자원봉사센터) 광명시 (광명업사이클아트센터) 광산구, 광주광역시 (꼬마철학자학교) 광산구, 광주광역시 (살롱드월봉) 구례군 (지리산나들이장터) 군산시 (군산 시간여행 / 군산보리밥) 군위군 (사라온 이야기마을) 김천시 (김천녹색미래과학관) 김해시 (김해 가야테마파크) 대덕구, 대전 (200리 로하스길 / 로하스 해피로드) 보성군 (그린다향 / 봇재) 보은군 (말티재꼬부랑길 / 속리산 둘레길) 부안군 (부안군 정신건강증진센터) 부여군 (와바유, 맛바유, 사바유 !) 부천시 (너를 위해 준비했썹 / 맛있썹 / 부천부심 / 삐용삐용) 부천시 (왓썹? 안녕하썹?) 서산시 (EcoDori) 성남시 (성남 Yes콜 성동구, 서울 (왕십리 곱창거리) 속초시 (속초관광수산시장) 수원시 (반디클, 수원 누구나 학교) 순천시 (순천만국가정원) 시흥시 (소통코끼리 / 녹색 건전지 / 시흥 바라지) 아산시 (여성 친화도시 아산) 안동시...

Read More
지자체 브랜드(본론6.지자체 축제브랜드) : 2014~2015 출원상표 검토

지자체 브랜드(본론6.지자체 축제브랜드) : 2014~2015 출원상표 검토

By on 2016-03-01 in Brand Column | 0 comments

축제는 지자체가 주관이 되어 실시하는 각종 이벤트의 꽃이다. 화천 산천어축제, 보령머드축제, 함평나비축제 등은 말만 들어도 각 지자체가 군침을 흘릴 만큼 성공적인 이벤트로 자리매김했다. 축제는 그 자체만으로도 지역 경제 활성화에 도움을 주기도 하지만 유입되는 관광객들에게 지역 특산물 등을 파는 효과도 노릴 수 있다. 해당 지자체에 대한 인지도, 선호도가 높아가는 것은 덤이다. 이런 이유로 많은 지자체가 성공적인 축제를 개최하고자 다양한 노력을 더하고 있다. 아래는 그러한 노력의 결과가 출원상표로 나타난 사례이다. 대구광역시 (2015 대구 치맥 페스티벌) 인천광역시 (세계 책의 수도 인천) 광주광역시 (광주 ACE Fair) 세종특별자치시 (세종푸드트럭 페스티벌) 김천시 (김천은 정원입니다) 남양주시 (슬로라이프국제대회) 목포시 (목포항구축제) 무주군 (무주산골 영화제) 부안군 (부안 볏짚축제) 부천시 (BIAF / BIAF 부천국제애니메이션 페스티벌) 사천시 (경남사천항공우주엑스포 / 캐릭터) 순창군 (세계소스박람회) 안동시 (2016 안동) 영주시 (영주 2015 / 캐릭터) 예천군 (예천세계활축제 / 2016 예천세계곤충엑스포) 완주군 (완주와일드푸드축제) 창원시 (마산가고파국화축제) 춘천시 (춘천막국수닭갈비축제) 홍성군 (홍성군 남당항 새조개축제) – – – – – – – – – – – – – – – – – 그런데 지역축제에 대한 문제점을 지적하는 글을 읽다 보면 유사한 축제의 난립, 효과에 비해 과도한 예산 집행으로 인한 낭비를 끊임없이 지적하고 있다. 연간 1,000여건 이상의 지방축제가 개최되고 있다고 하니, 그런 우려가 드는 것도 사실이다. 그렇지만 옆 지자체의 실패를 바라보면서 ‘우리는 하지 말아야지’ 하고 우직하게 자기 길을 갈 수 있는 자자체는 현실적으로 많지 않을 듯하다. 성공만 한다면 지역경제, 문화, 관광활성화와 더불어 … 지자체장의 명예도 빛낼 수 있는 것이 지역 축제이기에 포기하기에는 너무 아까운 것이다. – – – – – – – – – – – – – – – – – 본 칼럼은 지역축제의 장단점, 효과, 문제점 등을 파악하기 위하여 기획된 것이 아니라 지자체 브랜드, 지자체 브랜딩의 현황파악을 위한 마련된 것이다. 따라서 지자체 브랜딩 관점에서 축제를 바라본다면 다음과 같은 몇몇 가벼운 의견을 제시할 수 있을 듯하다. 먼저 번뜩이는 아이디어 하나로 축제를 기획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이야기를 하고 싶다. 축제는 해당 지역의 역사, 문화, 관광이 결합되어 전개되어야 한다. 아무리 알찬 프로그램으로 축제를 기획한다고 하더라도, 관광객의 관심을 끌지 못하면 한산한 축제장으로 전략하기 쉽다. 지역 축제는 해당 지역만이 펼쳐 보일 수 있는 스토리가 필수적이다. 그러한 스토리, 테마가 있어야만 관광객의 관심이 증폭되기 때문이다. 또 하나는 축제 브랜드를 강조하는 커뮤니케이션전략을 도입하면 좀 더 눈길을 끌지 않을까 한다. ‘예천세계활축제’의 경우, ‘예천의 힘! 예천의 활!’등 다소 밋밋한 주제 슬로건보다는 ‘로빈후드와 이순신장군의 만남’ 등 독특한 주제, 슬로건으로 축제의 지향점을 강조한다면 보다 많은 관심을 받을 가능성이 있다. – – –...

Read More
지자체 브랜드(본론5.지자체 인증브랜드) : 2014~2015 출원상표 검토

지자체 브랜드(본론5.지자체 인증브랜드) : 2014~2015 출원상표 검토

By on 2016-03-01 in Brand Column | 0 comments

인증브랜드는 인증을 하는 기관, 인증을 받는 상품/브랜드가 있을 때 성립하는 구조이다. 당연히 인증 내용은 품질에 대한 보증일 것이다. 인증의 주체가 신뢰, 권위를 가지면 가질수록 인증브랜드 도입효과는 크다. 일종은 ‘보증’이기 때문이다. KC(국가인증), HACCP(식품의약품안전처), GD(한국디자인포장센터), GAP(국립농산물 품질관리원) 등의 사례에서 보듯 인증마크, 인증브랜드는 인증주체의 권위에 비례하며, 권위에 대한 신뢰이다. 전라북도 (JB 전라북도지사 인증상품) 곡성군 (곡성 능이버섯) 광양시 (광양망덕전어 / 광양불고기 / 광양 닭 숯불구이) 순천시 (순천시장 품질인증) 익산시 (익산이 만들고 세계가 먹는다) 장수군 (장수군수 우수 농특산물 품질인증) 청양군 (청양군 인증 명품 구기자) 태안군 (태안군 품질인증) 함양군 (함양 여주) 횡성군 (안흥찐빵) – – – – – – – – – – – – – – – – – – – – 상기는 지난 2년 동안 (2014~2015) 지자체가 출원한 상표 중 인증마크, 인증브랜드 성격을 가진 것만 따로 모아 본 것이다. ‘광역, 기초단체장이 품질을 인증하기에 믿고 구매하여도 아무런 문제가 없습니다’ 가 주요 골자라 할 수 있다. 그런데 넓은 의미로 보면 지자체가 주체가 되어 만든 농산물, 상품 공동브랜드 역시 일종의 인증브랜드라고 할 수 있다. 공동브랜드의 관리주체가 지자체이고, 그런 지자체에서 공동 브랜드를 사용하도록 허가한 것 자체가 품질을 보증한다는 의미로 해석될 수도 있기 때문이다. 그런 측면에서 본다면 인증브랜드, 인증마크는 ‘옥상옥’의 개념이 될 수 있다. 각 지자체는 인증브랜드, 인증마크를 도입하기에 앞서서 과연 관리할 능력이 있는지, 인증을 위반했을 때 그에 대한 합당한 조치를 시행할 수 있는지 자체 점검을 먼저 해보아야 한다. 몇몇 생산농가의 일탈로 인해 파생되는 피해가 전체 농가로 확산될 수 있기 때문이다. 조사통계가 없기에 단정적으로 말하기는 어려우나, 각 지자체장이 인증하는 인증브랜드 그 자체를 인정하지 않으려는 소비자도 상당하지 않을까 추정된다. 인증의 기반이 허약하다고 보기 때문일 것이다. 농산물 공동브랜드 혹은 인증브랜드 모두 일종의 유통브랜드라고 할 수 있다. ‘우리가 이런 브랜드로 유통하려고 하니, 많은 사랑 부탁드립니다’ 의 개념이 강하게 녹아들어가 있는 것이다. 그러한 유통브랜드는 엄격한 자체관리를 통해 스스로의 브랜드에 대한 권위를 부여하여야 한다. 인증브랜드는 관리주체가 명확하기에 더 엄격한 잣대를 들이대는 것이 필요하다. 그래야만 인증브랜드로서의 권위가 나타나게 된다. 전라북도지사, 순천시장, 장성군수, 횡성군수가 인증하기에 … 믿고 사는 소비자가 늘어나야만 인증브랜드의 힘은 커질 것이다. 패키지 디자인 상당 혹은 하단에서 장식적 요소로만 자리매김하는 인증브랜드는 고유의 역할을 상실할 가능성이 크다. 참고 : 다수의 인증브랜드가 엠블럼 스타일을 취하는 이유는 엠블럼이 가진 권위성을 이용하고 싶어 하기 때문이다. 알다시피 엠블럼은 유럽 중세시대, 가문의 상징으로 나타난 디자인 형태이다. 따라서 가문에 대한 자부심과 명예를 지키고자 하는 욕구가 엠블럼 디자인 속에는 숨어 있다. 국내외를 막론하고 다수의 프로구단이 엠블럼 형태의 CI를 전개하는 목적이 여기에...

Read More
지자체 브랜드(본론4.상품 공동브랜드) : 2014~2015 출원상표 검토

지자체 브랜드(본론4.상품 공동브랜드) : 2014~2015 출원상표 검토

By on 2016-03-01 in Brand Column | 0 comments

농산물과 달리 일반 공산품을 중심으로 하는 공동브랜드는 도시 지역 내 지자체가 상대적으로 많은 관심을 가지는 영역이다. 이 분야의 대표 주자는 ‘하이서울’이라고 할 수 있다. ‘HiSeoul’ 공동브랜드는 서울 도시슬로건이 ‘I.SEOUL.U’로 바뀌면서 급격한 위상약화의 위험에 처해 있다. 더 이상 홍보효과를 누리기 어렵기 때문 아닐까 한다. ‘HiSeoul’ 외에도 상대적으로 널리 알려진 브랜드는 쉬메릭, 실라리안 등이 있다. 최근 지자체에서 출원한 일반상품 공동브랜드를 일람하다 보면, 대도시 내 구청 등에서도 상당한 관심을 표명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 부산, 울산 등의 구청에서 활발한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강원도 (강원) 전라남도 (키조개 진주 / Aurora Pearl / Aurora Pearl powder) 경상남도 (키즈 오광대) 광명시 (광명동굴) 광진구, 서울 (나루몽) 금산군 (금산愛허브바이오) 남구, 울산 (장생이) 논산시 (논산 황산벌) 부천시 (SEE:OT 부천시 사회적경제기업 공동브랜드) 사하구, 부산 (고우니 / 지성이면 감천) 성동구, 서울 (성수동) 순천시 (한평정원) 여수시 (여수 빛노리야) 의왕시 (쾌돌이) 정선군 (와와군) 창녕군 (산토끼노래동산 / 우포따오기) 청송군 (장난끼공화국) – – – – – – – – – – – – – – – – – – – – 농산물과 마찬가지로 지역 내 상품 공동브랜드 역시 관리의 어려움을 해결해야만 그 가능성의 문이 열린다. 여기에 더하여 취약한 유통라인에 대한 지원이 없다면 단순히 하나의 공동브랜드를 만들었다는 것 외 다른 의의를 찾기 어렵다. 그러나 농산물 대비 ‘품질관리’가 상대적으로 용이하다는 점에서 공산품의 공동브랜드화는 그 가능성이 더 클 수도 있다. 지자체의 홍보, 관할공간에서의 적극적인 전시/판매, 홈페이지 관리 등을 통하여 상대적으로 성공 가능성은 더 높아진다. 농산물에 비해 유통기한의 제약이 적다는 점도 유리하다고 볼 수 있다. ‘HiSeoul’의 경우 인증브랜드 역할이 강함에도 불구하고 참여하고자 하는 중소기업이 점점 늘어나고 있다는 통계가 있다. 공동브랜드의 ’신뢰보증‘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는 의미로 해석되는 대목이다. 지자체(대구, 경북)의 공익적 이미지는 삼성, LG 등 대기업 브랜드가 가진 ’품질보증‘의 이미지와 유사한 기능을 수행할 수 있기...

Read More
페이지 20 의 71« 처음...10...192021...304050...마지막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