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s by brandinglead

지자체브랜드, 지자체캐릭터 2부 (지자체브랜드에서 캐릭터의 역할)

지자체브랜드, 지자체캐릭터 2부 (지자체브랜드에서 캐릭터의 역할)

By on 2016-03-23 in Brand Column | 0 comments

지자체 브랜딩은 ‘영역을 모자이크해야 한다‘는 의견을 전 장(章)에서 이야기하였습니다. 지역 내 다양한 스토리를 하나로 엮어 시너지를 낼 수 있도록 지자체 브랜드를 재검토할 필요성이 있습니다. 그러면 지자체 브랜드에서 캐릭터는 어떤 특성을 가져야 하고, 어떤 역할을 하여야 할까요? 개념적인 면에서의 검토와 사례를 함께 생각해 보기로 하겠습니다. 캐릭터는 어떤 특성을 지녀야 하는가? 지자체 브랜드에서 캐릭터가 지녀야 할 가장 중요한 미덕은 무엇일까요? 당연한 이야기이지만 1 순위는 ‘해당 지자체와의 이미지 연계성’일 것입니다. 스토리텔링의 준거틀이 될 ‘연계성’이 없다면 … 디자인의 우월성도 무용지물이 되지요. 상기는 지역 이미지와의 연계성이 지자체 캐릭터의 성공 가능성을 높인다는 사례를 들기 위하여 찾아본 것입니다. 일반적으로 좋은 캐릭터, 성공 가능성이 있는 캐릭터의 Creative 기준은 세 가지가 있다고 이야기합니다. 친밀감, 독창성, 적용성이 그것입니다. 보기에 불편한 캐릭터는 친근감을 주기 어렵습니다. ‘친근감’은 마주하기 편하거나 유머러스한 감성을 자극하면서 나타나지요. 근엄한 표정으로 무게를 잡고 있는 캐릭터는 존경의 대상이 될지언정 친하게 지내기는 어렵습니다. 독창성도 마찬가지입니다. 곰, 호랑이, 거북이, 꽃 등 만화, 애니메이션 등에서 많이 활용된 소재는 대상이 독특하지 않다는 이유로 눈길을 사로잡기 어렵습니다. 전설 속의 인물, 상상의 동물 등을 차용하더라도 디자인 독특성이 나타나지 않으면 이 역시 성공 필수조건을 충족하지 못하게 됩니다. 독창성이란 대상과 디자인을 동시에 아우르는 용어입니다. 적용성이란 무엇일까요? 간결성과 맥이 닿아 있습니다. 캐릭터는 완결된 형태로 포스터 상단을 장식하기 위하여 만드는 것이 아닙니다. 때로는 인형으로 때로는 행사장 도우미로도 나서야 합니다. 관심을 많이 받을수록 문방구, 선물세트 등에 활용될 가능성도 높아집니다. 물론 홈페이지에서 해맑게 웃을 수도 있지요 … 이 모든 다양한 매체에 응용되려면 필수적인 것이 ‘간결’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핵심 이미지만 부각시키고 나머지는 생략하는 것이 적용성을 높이는 지름길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상기 좋은 캐릭터의 조건을 맞추어도 대부분의 지자체 캐릭터가 성공하지 못하는 대표적인 이유로 다음 2가지를 들 수 있습니다. 첫 번째로 생각해 볼 수 있는 것은 대부분의 캐릭터가 ‘단명할 수밖에 없다’는 ‘현실’입니다. 영역 브랜딩의 특성 상 또 다른 브랜드가 등장할 때마다 캐릭터가 있어야 할 자리는 점점 좁아집니다. 혹시나 기존 캐릭터를 싫어하는 지자체장이 나타날 경우, 그 속도는 더욱 빨라지지요. 결론적으로 본다면 홈페이지 한 귀퉁이 외에는 캐릭터가 활동할 공간이 없습니다. 이러한 상황에서 캐릭터의 성공을 바란다는 것은 … 염치없는 소망입니다. 두 번째로 이야기할 수 있는 것은 애니메이션 캐릭터와 이모티콘의 성행입니다. 뽀로로, 로보카폴리, 타요타요, 라바, 파워레인저 등등 … 탁월한 애니메이션 캐릭터가 어린이뿐 아니라 성인의 눈과 귀를 자극합니다. 카카오톡을 중심으로 성행하는 이모티콘 역시 높은 인기를 누리고 있습니다. 그 틈을 비집고 일본 ‘쿠마몬’처럼 지자체 캐릭터가 성공한다는 것은 국내 현실상 상당히 고난도의 해법을 요구하는 일입니다. 캐릭터를 포함한 브랜드 상징물은 일반...

Read More
지자체브랜드, 지자체캐릭터 1부 (지자체브랜드의 특성 & 범위)

지자체브랜드, 지자체캐릭터 1부 (지자체브랜드의 특성 & 범위)

By on 2016-03-22 in Brand Column | 0 comments

최근 지자체 캐릭터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하여 필자도 중앙일보, MBC 등 주요 매체에서 간단한 의견을 피력한 바 있습니다. * 중앙일보 : http://news.joins.com/article/19706232 * MBC : http://imnews.imbc.com/replay/2016/nwdesk/article/3912695_19842.html 지자체 캐릭터에 대한 언론의 관심이 좋은 것이긴 하나 자칫 잘못하면 엉뚱한 방향으로 논의가 흐를 가능성도 있습니다. 각 지자체가 ‘우리도 한번 만들어보자, 우리 캐릭터가 전국을 휩쓸게 하자’ 자극할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이에 브랜딩 관점에서 지자체 브랜드와 지자체 캐릭터 간의 관계를 검토하고 바람직한 지자체 캐릭터의 역할에 대해서 생각해 보고자 합니다. 그 전에 이해해야 할 것은 지자체 브랜드와 일반 제품/서비스 브랜드 간의 차이점에 대한 것입니다. 간단한 도표로 정리해 보면 그 차이점은 다음과 같습니다. 지자체 브랜드와 일반 제품, 서비스 브랜드 간 가장 큰 차이점은 無에서 출발하는가, 有에서 출발하는가 입니다. 오랜 역사와 전통으로 지자체는 고유명사인 지명을 가지고 있습니다. 서울, 부산, 대구 광주 .. 하는 지명은 그 자체가 브랜드이자 고유 영역을 의미합니다. 이에 비해 제품, 서비스는 새로 만드는 경우가 많기에 Name개발이 브랜딩의 첫 출발점이 되지요. 지자체 브랜딩을 진행함에 있어서 Brand Repositioning (새롭게 브랜드 이미지를 정립하기) 관점에서 접근해야 하는 이유는 ‘지명을 바꿀 수 없기’ 때문입니다. 브랜딩은 이미지를 새롭게 만드는 과정이고, 이미지를 형성하는 큰 축의 하나는 Name인데 … 지명(Name)을 바꾸면서까지 지지체 브랜딩을 검토한다는 것은 거의 불가능에 가깝습니다. 그래서 기업의 제품, 서비스 브랜딩에서는 상대적으로 중요성이 높지 않은 ‘슬로건’이 지자체 브랜드에서는 큰 역할을 수행합니다. I.Seoul.U(서울시 도시슬로건) 사례에서 보듯이 지역 슬로건이 지역 CI보다 더 큰 역할을 할 수도 있다는 가정은 ‘지역 슬로건’을 지역 이미지 변화의 핵심 도구로 활용할 가능성이 높다고 보았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지자체 브랜딩에서 간과할 수 없는 또 하나의 문제점은 활용 매체의 한계입니다. 기업은 다양한 매체에 과감하게 마케팅 비용을 투입할 수 있습니다. 시점, 시기별 자유자재 조정도 가능합니다. 기업에서는 대부분의 홍보, 광고 활동을 투자의 개념으로 생각하는 경향이 강합니다. 공공의 지자체가 그렇게 한다면 온갖 비난이 쏟아지겠지요. 따라서 지자체는 다양한 매체를 활용하기도 어렵고, 커뮤니케이션 비용 투입의 한계를 가지면서 지지체 브랜드를 알려야 합니다. 그러한 이유로 지지체 브랜딩은 시간과의 싸움이며, 인내와 기다림의 연속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러한 한계를 가진 지자체 브랜드 활동이 ‘영역 브랜드’의 특성과 만나면 지극히 혼란스런 상황에 봉착합니다. 영역 브랜딩의 가장 큰 특징은 해당 영역 내 다양한 브랜드 활동을 활성화하고 지원해야 한다는 것으로 요약할 수 있습니다. 영역 내 수장인 지자체가 해야 할 영역 브랜드의 범위는 대체로 다음과 같습니다. 하나의 지역에서 수많은 브랜드가 나타나지요. 서울시를 사례로 든 이유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영역(지역)이기 때문입니다. 사례는 몇몇 개에 불과할 뿐 실제로는 이보다 몇 배나 되는 서울시 관련 브랜드가...

Read More
(MBC) [앵커의 눈] 돈 버는 지자체 ‘캐릭터’, 우리는?

(MBC) [앵커의 눈] 돈 버는 지자체 ‘캐릭터’, 우리는?

By on 2016-03-20 in BrandingLead News | 0 comments

일본 구마모토현의 ‘쿠마몬’이 빅 히트를 치면서 지자체 캐릭터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본 내용은 지난 3월 18일, MBC뉴스데스크에서 방영한 ‘앵커의 눈 – 돈 버는 지자체 ‘캐릭터’, 우리는?’입니다. 쿠마몬 뿐 아니라 베를린을 상징하는 버디 베어, 싱가포르의 머라이언 등도 소개하고 있으며 국내에서도 최근 많은 관심을 받고 있는 고양시의 ‘고양이’, 부천시의 ‘부천핸썹’ 등 뜨고 있는 지자체 캐릭터를 소개하고 있습니다. 모든 분야가 다 그렇지만, 잘 만들어서 잘 키워야 하는데 … 잘 만들지도 못하고 잘 키우지도 못하는 국내 지자체 현실도 소개합니다. 사례로 제시한 서울시의 왕범이와 해치, 특히 강원도 인제의 ‘수달 마스코트’과 ‘빙어축제’와의 관계를 설명하는 내용은 다소 씁쓰레한 뒷맛도 남깁니다. 방송 바로가기 : * http://imnews.imbc.com/replay/2016/nwdesk/article/3912695_19842.html *...

Read More
새뜰마을 리플렛

새뜰마을 리플렛

By on 2016-03-20 in Portfolio | 0 comments

* 새뜰마을 리플렛 (2016년) / 지역위 방문하기 : http://www.region.go.kr * Client : 지역발전위원회 * Project : 새뜰마을 소개 리플렛 (협력 : 이니스디자인) * Project Details 새뜰마을은 주거환경이 열악하고, 안전과 위생이 취약한 지역의 생활여건을 개선하여 주민 삶의 질을 높이는 지역행복 실현사업입니다. 지역발전위원회를 중심으로 관계부처, 지자체, 민간이 종합적으로 사업을 추진하며 2015년도에는 전국 85개 지역, 2016년에는 전국 66개 지역이 선정되어 총 151개 지역에서 농어촌 3년, 도시 4년의 기한으로 사업이 전개됩니다. 상기 주요 내용을 중심으로 구성된 새뜰마을 소개 리플렛은 ‘새로운 희망의 뜰, 새로운 행복의 뜰’을 전개하는 디자인 컨셉을 바탕으로 총 25,000만 부가 제작되어 전국 해당 지자체에 배포되었습니다. (배포 – 2015년...

Read More
씨엘드모네

씨엘드모네

By on 2016-03-20 in Portfolio | 0 comments

* 씨엘 드 모네 네이밍(2016년) / 방문하기 : https://www.facebook.com/cieldemonet * Client : 씨엘 드 모네 * Project : 네이밍 참여 * Project Details ‘Ciel de Monet’는 빛의 화가라 불리우는 모네의 ‘하늘’을 의미합니다. 맞춤형 공간, French풍의 일품요리로 청담동 카페거리를 빛낼 ‘Ciel de Monet’는 지하1층 Bar, 지상 1,2층은 Café 로 운영되며 ‘모네’의 작품에서 모티브를 얻은 천장 인테리어의 Unique한 감성이 뛰어난 곳이며, 네이밍 모티브 역시 그러한 빛과 감성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Read More
페이지 20 의 73« 처음...10...192021...304050...마지막 »